TXTLAB/한문이 예,술

6회차 / 기리계와 부열의 이야기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20180123 드디어 천자문 수업의 마지막 시간이 다가왔습니다.도윤이와 겸서, 찬결이는 일찌감치 도착해 놀다가 점심을 먹기도 합니다. 아까 점심시간에 찬결이가 그러더군요. "과자파티를 해서 오늘 수업에 나는 나오는 거야!"도윤이도 말합니다. "과자파티가 아니었으면 나는 천자문 수업을 안들었을 거야!" 과자파티를 무지하게 기다렸나봅니다. 겨우 저번주 금요일에 알려준 것인데도... 과자파티님께서는 단 4일만에 이 수업을 듣는 까닭이 되되셨습니다.그러나 과자파티를 한다고해서 수업을 안할 수는 없습니다.오늘은 한자들도 쉽고 내용도 어렵지 않습니다. 기리계와 무정의 이야기였습니다. 수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수업 시간하기 전에 과자는 걷어서 놓아둡니다.누군가 하나라도 꺼내서 먹었다 하면 난장판이 될 것이기 때문이..

5회차 / 중국의 재주꾼 이야기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2017019 지난 번, 발명가들에 대해서 배웠다면 오늘은 능력자들에 대한 수업을 했습니다. 다양한 능력을 가지고 기지를 발휘하고,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이죠. 여포와 웅의료는 서로 다른 능력을 가지고서 전쟁에 크게 승리한 사람들입니다. 활쏘기는 그렇다 쳐도, 공굴리는 재주로 어떻게 전쟁을 승리하게 만들었는지... 이런 것을 보면 사람의 능력의 천함을 가려서는 안된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혜강과 완적은 죽림칠현의 사람으로 출세와 명예보다 시와 노래를 하는 것을 좋아했던 사람들이 입니다. 우리가 친구와 통한다고 할 땐 주로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이 같을 때라고 생각합니다. 완적과 혜강이 왜 친할까 물어보니 친구들은 "많이 만나다 보니" "친구여서" "친해서!"라고 대답했는데... 두 사람처럼 마음 맞..

4회차 / 맹자 그리고 사어 이야기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20180116 4회차는 저(고은)이 수업할 차례였습니다.이번 시간에는 맹자와 사어에 대한 이야기를 배웠습니다.맹자가 어떻게 살았기에 타고난 바탕을 두텁게 했다는 거야?사어가 어떤 행동을 했기에 곧을 말을 지켰다는 거야? 수업에 들어가기 전에 워밍업을 해보았습니다.벌써 총 수업의 절반 이상이 지났습니다. 서로의 이름을 얼마나 잘 알고 있을까요?초등이문서당 캠프에서 진행했는데 반응이 아주 좋았던 '이름표 주인 찾아주기' 게임을 진행했습니다. 이름을 적은 스티커를 친구들에게 무작위로 나누어줍니다.순서대로 한 명씩 이름을 부르고 그 이름의 친구에게 이름표를 직접 가져다주는 게임입니다.홍기가 자기 여동생 소이를 뽑은 것처럼 서로를 잘 알고 있는 사이에 이름표를 가져다 주기도 하고요또 겸서가 지헌이를 뽑은 것처럼..

3회차 / 중국의 재주꾼 이야기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20180112 착오로 많이 늦었습니다 ㅜㅜ... 죄송합니다. 오늘은 세번째 시간으로 친구들과 중국의 많은 발견가들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아무래도 세번째이다보니 친구들과 익숙해진 것 같아요. 이제 평소보다 천자문에 등장하는 사람들이 많아졌습니다. 무려 네 명이나 되는데요..! 장군이지만 토호죽관이라는 붓을 만들어낸 몽염, 왕궁 집기를 관리하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종이를 만들어낸 채륜, 백수였지만 어쩌다 발견한 자신의 재능으로 나침반까지 만들어낸 마균..! 1년만에 잡은 물고기가 산만했다는 임공자...! 서로 다른 사람들이 어떤 과정에서 발명을 할 수 있었는지를 배웠습니다. 발명은 가장 처음 만든 것만 발명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더 좋게, 새롭게 만들어내는 것들도 발명이란 것을 알았으면 좋겠어요....

2회차 / 소하와 한비자 이야기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20180109 두번째 시간에는 법가에 대해 배웠습니다. 소하와 한비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이번 시간에는 동은쌤이 수업했습니다. 첫날은 친구들끼리도, 한자에 대해서도, 수업에 대해서도 적응하는 시간이었습니다.그래서 천자문에 관련된 이야기를 듣고, 한자를 써보고, 학습지를 마치고, 8자를 외워보는데 시간을 보냈습니다.두번째날은 친구들끼리도, 수업에 대해서도 많이 익숙해진 것 같았습니다.그래서 이야기를 듣고 한자를 써보고 학습지를 마치는 데 까지 오래걸리지 않았습니다. 그래서인지 첫날보다 집중을 잘하지 못했습니다. 활동지를 다 끝낸 친구들은 친구와 함께 짝지어서 8글자를 읽어보도록 했습니다.함께 읽어온 친구들은 순차적으로 쉬는시간을 가졌습니다.언제나처럼 시끄러운 쉬는 시간을 보낸 뒤 2교시에는 함께 법전만들..

1회차 / 제나라 환공과 관중의 이야기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20180105 천자문 첫 시간입니다! 첫 시간 인사를 하고! 수업을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중국의 제후 환공의 이야기입니다. 천자의 힘이 약해진 이후 제후들은 서로의 영역을 장악하며 세상을 혼란스럽게 만듭니다. 하지만 제나라 환공은 이 제후들과 회합해 다시금 균형을 맞추게 되죠. 중국 고대의 이야기라 아이들이 어려워하면 어쩌지? 생각했지만 고은쌤의 이야기에 집중하는 아이들의 눈빛이 심상치 않아 보이네요..! 이후 천자문 쓰기와 색칠공부 학습지를 했습니다. 만난지 얼마 되지 않아 어색한 친구도 재미있게 한자를 배워갔으면 좋겠습니다.한자 쓰기에 어색해 하는 친구들도 계속해서 지우고 쓰고 쓴 걸 다시 지우고... 한자를 써 갑니다.다른 사람은 무슨 색인지 살피면서 서로 원하는 색깔을 빌려주며 열심히 색칠을 하..

프로그램 소개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천자문은 한문 학습서로만 알려져 있지만,실은 중국의 문화와 역사, 사상이 밀도 있게 담겨있는 책입니다. 대상 : 7살 ~ 10살 (2017년 기준)날짜 : 매주 금요일과 화요일, 오후 2시 ~ 4시기간 : 2018년 1월 5일(금) ~ 1월 23일(화), 총 6회수강료 : 6회 10만원 (도자기 수업료와 교재비 포함)튜터 : 고은 (010-2763-9781), 동은 (010-5411-6708), 진달래 이번 겨울방학 시즌에는 중국의 재미난 고대 인물들에 대해서 배웁니다. 매 회 다른, 재미난 활동으로 한문과 역사에 대한 흥미를 더합니다. 춘추시대, 천자를 대신한 제나라 환공왕을 감동시킨 신하, 기리계와 부열법에 대한 다른 입장. 소하와 한비자위대한 학자인 맹자와 강직한 신하 사어활 잘쏘는 여포, 공놀이의..

4회차 / 잔치가 열리는 모습을 상상해보자!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20170804 천자문 마지막 시간입니다. 그동안 궁궐의 모습, 궁궐의 장식, 궁궐의 주변을 살펴보고나니 어느새 궁궐이 완성됐어요.오늘은 그 마지막 시간으로 완성된 궁궐에서 어떻게 잔치하는지 알아보았습니다. 사연설석 고슬취생잔치를 열어 자리를 마련하니, 비파를 타고 생황을 연주한다. 우리는 여전히 잔치를 벌입니다. 돌잔치, 환갑잔치, 생일잔치... 우리는 왜 잔치를 벌일까요? 과자를 먹으려고, 놀려고, 축하를 하려고... 다양한 친구들만의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고대 중국에서 잔치를 열었던 것은 나이가 많은 사람들을 보살피고 예우를 갖출기 위해서였죠.그러니, 방석은 예전 사람들에게 방석은 vip석과 마찬가지였습니다. 궁궐에서 잔치를 열어 백성들을 불러모아도 방석은 지위가 높은 사람들만 앉을 수 있는 ..

3회차 / 궁궐의 구조는 어떻게 정해졌을까?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20170802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궁궐은 경복궁입니다. 전 시간에 이야기를 한 대로 궁궐을 짓는데는 순서도 있고, 자리도 정해져 있습니다. 이번 시간에 이야기할 내용은 이런 것과 관련 되어 있습니다. 병사방계 갑장대영(丙舍傍啓 甲帳對楹)신하가 머무는 병사는 궁궐 가까이에 있고, 임금이 머무는 장막은 기둥 사이에 마주하고 있다. 중국의 가장 대표적인 궁궐인 자금성을 보면 큰 건물 옆으로 작은 건물들도 빽빽하게 들어서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아이들과는 글을 보고 병사가 궐 옆에 어떻게 늘어서 있을지 상상해 보았습니다. 궁궐 옆으로 둥그렇게 있을 거라고 생각한 친구도 있고, 궁궐 앞으로 죽 늘어서 있을 거라고 생각한 친구도 있습니다. 장막은 친구들이 어떤 것일지 잘 몰라서 기둥을 커다랗게 그리고 궁궐을..

2회차 / 궁궐의 그림들을 어떻게 생겼을까?

TXTLAB/한문이 예,술 길드다(多)

20170728 천자문 두 번째 시간입니다. 비가 주룩주룩 오던 날이었죠. 다시 만난 친구들은 지난번과 어쩐지 사뭇 다른 분위기였습니다. 좀 더 차분하다고 해야할까^^...?이번 시간에도 계속해서 궁궐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갑니다. "도사금수 화채선령""곳곳에 새와 짐승을 그렸고 신선과 신령스러운 것들도 아름답게 그려놓았다." 지난 주에 궁궐의 모습에 대해서 배웠다면 오늘은 궁궐을 꾸미는 것에 대해서 배웠습니다.자세히 보시면 '금수'의 '금'은 새를 뜻해서 날개를, '수'는 짐승을 뜻해서 네 발을 그려줬네요 ^^; ㅋㅋㅋㅋㅋ 교제 글을 열심히 읽고 나선 친구들이 나와서 써보기도 하고 중국의 동물들을 모아놓은 에서 그림들을 가져와 활동지를 채워보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친구들이 직접 동물을 창작해서 그려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