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길드다 강학원 S3 <코로나 시대> 첫번째 시간 후기

TXTLAB/길드다 강학원 길드다(多)

업로드 날짜 : 10/15 글쓴이 : 차명식 길드다 강학원 S3 첫 번째 시간 후기 - 코로나 시대의 페미니즘 고은, 지원, 명식, 우현, 영은, 지원, 재영이 함께한 길드다 강학원 S3 의 첫 번째 시간이었습니다. 이번에 함께 읽은 책은 『코로나 시대의 페미니즘』이었는데요. 여성 정체성, 코로나, 신자유주의 시대와 관련된 페미니즘적 아젠다들을 짧고 다양하게 다루어 여러 이야기들을 해볼 수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길게 이야기했던 주제는 세 가지 정도였던 듯합니다. 숙명여대 트랜스젠더 입학 거부 사건 여성 정체성을 다루는 파트에서 다수의 글쓴이들이 언급한 사건입니다. 숙명여대의 일부 학생들이 트랜스젠더 학생의 입학을 강경하게 반대했고. 결국 트랜스젠더 학생 측에서 스스로 입학을 포기한 사건인데요. ..

<2020 길드다 강학원 시즌 3 : 코로나 시대> 모집 (10/11개강)

TXTLAB/길드다 강학원 길드다(多)

2020 길드다 강학원 시즌 3 : 코로나 시대 Made by Tissue office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의 경험과 언어는 현재 상황을 특정한 방식으로 이해하고 기억하는데에, 나아가 변화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 그러나 어떤 이들의 목소리나 경험은 ‘포스트 코로나’ 혹은 ‘뉴노멀’을 진단할 때 기록되거나 기억되지도, 고려되지도 않는다." - 공성식 외, 『마스크가 말해주는 것들 : 코로나19와 일상의 사회학』, 돌베개 지금 이 순간 한 가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은 우리가 코로나19의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바이러스는 우리의 삶을 이미 크게 바꿔놓았고 지금도 바꾸어놓고 있는 중입니다. 당장 길드다 강학원 프로그램만 해도 지난 시즌의 최종 에세이 발표를 비대면으로 ..

[GSRC] 기후위기 세미나 - 두 번째 지구는 없다 (10/21 개강)

TXTLAB/길드다 소셜리딩클럽(GSRC) 길드다(多)

은 책을 통해 친구를 사귀고 책을 통해 세상을 향해 한발을 내딛는 길드다의 게릴라 독서모임입니다. 4+1의 형식으로 진행되며 4주는 텍스트를 읽는 세미나를, 1주는 여행, 요리, 탐방 등의 Action을 진행합니다 ~! 10월 21일부터 5주간 매주 수요일 !~ 환경 변화가 인간의 삶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기후 이상으로 인한 역대급 폭염, 하늘을 뒤덮은 미세먼지, 54일 동안 지속된 최장기간 장마, 세계 각지의 대형 화재,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 …. 그러나 연구자들은 곧 도래할 진짜 위기는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다고 입을 모아 말합니다. “기후를 구성하는 한 가지 요소의 지극히 미미한 변화가 기후 시스템 전체의 급격한 변화로 이어진 순간들이 나타난다. 말하자면, 기온이 특정 임계점을 넘어서는 순간, 예..

<두 전쟁 : 1968 | 2019 >

Writings/차명식의 [두 전쟁] 길드다(多)

두 전쟁 : 1964 | 2019 차명식 여기 두 개의 전쟁이 있다. 한 전쟁은 20세기 중반, 세계를 양분한 미국과 소련의 냉전 질서 속에서 동남아시아의 한 분단국가를 무대로 치러졌다. 도시와 정글 속에서 세계 최고의 군대라는 미군과 베트남의 공산주의 게릴라들이 집요한 전투를 벌였다. 전쟁은 10년 가까이 이어졌고, 서로 헤아릴 수 없는 희생자를 낸 끝에 미군이 전쟁을 포기하고 물러나는 것으로 끝이 났다. 다른 한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21세기,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발견된 한 바이러스가 불과 몇 개월 만에 세계 전체를 휩쓸었다. 국가와 인종을 가리지 않고 인류 전체가 바이러스와 전쟁을 벌였으며 여전히 벌이고 있다. 이미 희생자는 40만을 넘겼으며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해서 증가하..

[보릿고개 프로젝트] 차명식의 의료인류학 3 : 보건과 사회가 만날 때

Writings/차명식의 [두 전쟁] 길드다(多)

* 보릿고개 프로젝트는 춘궁기를 겪는 청년들이 으로부터 고료를 받으며 글을 연재하는 프로젝트입니다. * 명식의 은 의료인류학이라는 분야에 대한 개략적인 정보를 소개하고 그를 통해 작금 코로나와 마주한 한국사회를 바라보려 합니다. 의료인류학 3 : '보건'과 사회가 만날 때 의료인류학이 아우르는 분야는 실로 광범위하다. 앞선 글에서 살폈던 비서구세계의 의학체계의 연구는 물론 서구의학체계에서 환자와 의사가 보이는 언행의 양상, 병원 공간 내부의 일상과 권력 분석, 원시 인류의 질병과 영양 상태 등 의학이라는 단어에서 떠올릴 수 있는 모든 요소들을 다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주요한 의료인류학의 분야 중 하나는 국제적인 보건체계, 특히 의료 시스템이 취약한 지역에서의 보건체계의 구축..

[보릿고개 프로젝트] 차명식의 의료인류학 2 : 민족의학이라는 고대의 유산

Writings/차명식의 [두 전쟁] 길드다(多)

* 보릿고개 프로젝트는 춘궁기를 겪는 청년들이 으로부터 고료를 받으며 글을 연재하는 프로젝트입니다. * 명식의 은 의료인류학이라는 분야에 대한 개략적인 정보를 소개하고 그를 통해 작금 코로나와 마주한 한국사회를 바라보려 합니다. 의료인류학 2 : 민족의학이라는 고대의 유산 0. 민족의학, 과학과 미신의 위태로운 경계에서 오늘날 서구의학이 보편적인 의학의 지위를 차지한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에 비해 본디 각 문화에 존재했던 의료체계들, 민족의학이라고 불리는 비서구세계의 의학들은 위기에 처해있다. 가령 투르크메니스탄의 대통령이자 저명한 전통의학 연구가인 베르디무함메도프는 코로나에 맞서 약초를 쓰는 민간요법을 주장했다가 전세계의 조롱거리가 됐다. 당장 우리나라만 하더라도 정부가 코로나 대책으로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