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XTLAB/2019 TXTLAB

(종료) [TXTLAB] 시즌4 - 목공인문학 : 사물과 관계 맺기

TXTLAB/2019 TXTLAB 길드다(多)

TXTLAB (텍스트랩) 시즌4 목공-인문학: 사물과 관계 맺기 ‘사물과 관계 맺기’는 목공이라는 만들기 기술과 인간, 사회, 자연…에 대한 인문학적 질문들을 결합한 만들기 워크숍입니다. 우리는 수업을 통해 한편에선 경제적 가치로 사유되고, 다른 한편에선 취향으로 소비되고 마는 우리 시대의 물건들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그것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지, 몇가지 철학적 개념들을 가지고 질문을 던지게 됩니다. 또한 직접 그려보고 만들어보는 경험을 통해 물건들을 다르게 사유하고, 물건들과 새로운 관계를 맺기 위해 시도합니다. 8주간 강의와 만들기 활동을 병행하며, 결과물과 그에 대한 짧은 글을 전시하고 발표합니다. 일시 2019년 11월 23일부터 8주간(매주 토요일 2시~4시) 대상 누구나 튜터 김지원(010..

[TXTLAB S4 목공인문학] 여섯번째 시간(12/28) 후기

TXTLAB/2019 TXTLAB 길드다(多)

안녕하세요, 목공 인문학 수업을 듣고 있는 김지원입니다. 저번 수업부터는 거의 모두 본인의 가구를 자르고, 칠하고, 만지작거리며 조금씩 완성되는 과정을 보게되었습니다. 목공 인문학 6회차 수업에서는 도구와 마감에 대한 이야기를 이반 일리치의 개념을 토대로 공부했습니다. 이반 일리치는 ‘도구’ 가 사회를 구성하는 요소로서 물질적인 도구 뿐만 아니라 확장된 개념, 시스템이나 제도 등으로 보던 사상가라고 합니다. 이반 일리치가 현대 사회를 설명하는 2가지 분기점을 따라가며 수업을 진행했는데요. 첫번째 분기점은 산업화라고 합니다. 기술과 도구들이 발전함과 같이 인간의 욕망도 발견되는 것입니다. 지원님이 소통의 욕구를 예로 들어주셨을 때 이해가 쉽게 되었습니다. 스마트폰이 상용되지 않았을 때와 현재의 소통의 양상..

[TXTLAB S4 목공인문학] 세번째 시간(12/7) 후기

TXTLAB/2019 TXTLAB 길드다(多)

*2019년 11월 23일부터 총 8주 커리큘럼으로 길드다에서 진행중인 '텍스트랩 시즌4 - 목공인문학'의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안현아입니다. 처음 수업을 참석하지 못해 강의안을 받아 보게 되었습니다. 내가 이해한 것이 맞나 몇 번을 읽어보고, 직접 만들 물건과 어떻게 연결 지을 수 있을지는 그때까지도 잘 모르고 있었습니다. 인문학은 인문학대로, 가구는 현실과 타협(하는 것이 나쁜 것만은 아니지만) 하여 만들게 되는 것은 아닐까 걱정이 들기도 했습니다. 직접 수업을 듣고 나서야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지원 씨가 강의안을 못 알아듣게 쓴다는 말이 아닙니다(웃음포인트)! 핸드아웃에 적혀있지 않은 생각들을 덧붙여 알려주시고, 시시때때로 나오는 다른 분들 질문에 같이 궁금해지고, 곧바로 답변을 듣다 보..

[TXTLAB S4 목공인문학] 두번째 시간(11/30) 후기

TXTLAB/2019 TXTLAB 길드다(多)

*2019년 11월 23일부터 총 8주 커리큘럼으로 길드다에서 진행중인 '텍스트랩 시즌4 - 목공인문학'의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목공인문학 참가자 하상현입니다. 이번 시간에 도면: 백지의 환상을 깨고 지도그리기라는 제목의 강의를 들었습니다. 도면이라고 하면 흔히 수치들과 약속된 기호들로 그리는 설계도면을 떠올리는데, 지원님은 질 들뢰즈의 ‘리좀’이라는 개념을 가져와서 이 도면이라는 개념을 넓게 생각해보자고 제안하셨습니다. 질 들뢰즈는 조합원들이 직접 땅위에 그린 고딕 건축의 도면과, 계량적 도면을 비교하면서, 둘의 차이를 설명했습니다. 강연에서 인상 깊었던 지점은 지원님이 직접 스케치업과 같은 프로그램을 쓰면서 이것들이 정밀도는 높여 주지만, 계속해서 반복적인 작업을 하고 있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던 것..

[TXTLAB S4 목공인문학] 첫번째 시간(11/23) 후기

TXTLAB/2019 TXTLAB 길드다(多)

*2019년 11월 23일부터 총 8주 커리큘럼으로 길드다에서 진행중인 '텍스트랩 시즌4 - 목공인문학'의 후기입니다. 안녕하세요. 텍스트랩 목공인문학의 명목상 보조튜터 동은입니다. 수업을 서포트하는 역할을 하고 있지요... 잘부탁드립니다. 목공인문학이 시작됐습니다! 새롭고 반가운 얼굴들이 많았는데요, 건강이 안좋은 새은이 말고는 모두 참석했습니다. 먼저 강의로 수업을 시작했습니다. 이번 강의의 큰 제목은 “사물과의 관계 맺기”입니다. 첫 강의에서 지원오빠는 “목공이 세상을 바라보는 새로운 방식”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 이유는 첫 번째, 나무를 알고 나면 주변에 있는 나무로 된 가구들이 달라보이기 때문입니다. 나무의 가장 큰 특징은 수축과 팽창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원목으로 이루어..

TXTLAB S3 호모리릭쿠스 마지막 시간 : 미완성 콘서트 후기

TXTLAB/2019 TXTLAB 길드다(多)

10월 19일! 길드다 스토어의 오픈식이자 호모리릭쿠스의 마지막 시간! 바로 미완성 콘서트가 열렸습니다! 공연 이름이 왜 미완성이냐고 물으신다면... 저희의 수업은 랩 중에서도 '가사'를 중점으로 진행됐는데요, 사실 가사만 봐서는 어떤 노래인지, 이게 랩인지 트로트인지 알 수 없습니다. 직접 뱉으면서 말들과 플로우가 전달이 되어야만 가사가 완성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아직 미未완성이었고, 관객분들! 여러분들을 만나서 아름다운美 완성을 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저희들의 가사를 완성시킬 수 있게 찾아와 들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단 말씀 드립니다. 공연에 대한 간단한 개요와 가사 리플렛에 대한 설명을 해드리고 저의 오프닝 공연으로 출발을 했지요! 저는 평소에 잘 부르지 않던 두곡을 준비했어요. 아무래..

[TXTLAB S3 호모리릭쿠스] 첫번째 시간 후기

TXTLAB/2019 TXTLAB 길드다(多)

글쓴이 : 송우현 업로드 날짜 : 2019-09-02 일주일 밀려버렸지만.. 지난주에 텍스트랩 - 호모리릭쿠스 대망의 첫시간이 있었습니다! 이번 시즌은 랩과 인문학의 만남, 그중에서도 가사를 쓰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직접 가사를 써보며 랩 공연을 하는 것으로 마무리 짓는 것으로 진행됩니다. 저와 서브튜터 지원이형이 진행을 하구요, 새은, 해은, 초빈, 석우, 그리고 석우의 친구 형준이가 새로 합류했습니다. 8주동안 잘 지내봅시다! 첫시간은 각자가 가지고 있는 힙합과 랩에 대한 이미지나 생각들을 공유하고 저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어떻게 랩을 하게 되었는지 이야기했습니다. 재밌던 것은 지원이형을 포함한 모두가 힙합을 별로 좋아하지 않거나, 좋은 인식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이었어요. 그럼에도 가사를..

[TXTLAP] S2 <처세의 기술> 육번째 시간 후기

TXTLAB/2019 TXTLAB 길드다(多)

업로드 날짜 : 190727 글쓴이 : 새은 이번 고민의뢰자 새은입니다. ‘집’ 이라는 주제의 고민을 가져갔습니다. 고민의 방향성이 정확하지 않았던 탓에 상담원분들이 어려워하셨습니다. 그래도 같이 얘기를 해준 덕에 질문이 많이 뚜렷해졌습니다. ! @ ! [ 집보다 좋은 곳은 없다는 걸 깨닫고부터였습니다.. 집순이가 되었어요. 저는 집을 사랑하고 저를 사랑하는 집순이입니다. 그런데 집이 너무 편안해서인지 집을 무례하게 대하고 있습니다. 숲에 살면 숲의 상태에 예민해져야하는 것처럼 집에 예민하게 대해야하는데 그게 안 됩니다. 안 된다는 것보다는 안하고 있다가 맞는 표현 같네요. 저 대신 집을 신경써줄 분들이 계시니 마음을 놓게 되는 겁니다. 아무도 압박을 주지 않지만 집안에 사는 사람으로서 도리를 못하는 것..

[TXTLAP] S2 <처세의 기술> 다섯번째 시간 후기

TXTLAB/2019 TXTLAB 길드다(多)

이번 주 주제는 부모였습니다. 부모... 어려운 주제죠. 이번주에는 채진이가 빠졌는데 어쩐지 아쉽더라고요 하하하... (그럭보니 후기를 적는데 수업 내용이 고민상담이라 후기에 적는게 조금 꺼려지긴 하네요...?!) 제 고민은 “부모님과 대화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였습니다. 어떤 일을 계기로 부모님과 대화하는 것에 기대를 가지지 못하고 포기하는 마음으로 대화에 임하게 되는 것이 고민이었어요. 소학 말고도 많은 동양고전에서는 유난히 부모님을 모시는 이야기들이나 말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니 부모라거나 효도같은 얘기들이 가장 고리타분하고 틀에 박히게 보이는 것 같아요. 그런데 이번 수업에서 우리가 그렇게 느끼는 이유는 우리의 가치관과 과거의 효도에 대한 인식이 달라졌기 때문이라는 걸 알았습니다. 이런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