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XTLAB/힙합 세미나

길드다x함청 힙합세미나 - '지금여기힙합' 두번째날 후기

TXTLAB/힙합 세미나 길드다(多)

2주를 쉬고 오랜만에 힙합세미나가 열렸습니다! 두 번째 만남이고, 오랜만에 만남이기도 해서 어색하기도 하고 반갑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수업부터 수민씨가 합류하게 되어서 그런지 더 밝은 분위기로 수업이 진행 되었습니다~~ 저는 음악을 좋아하지만, 음악 장르에는 무지하고 심지어 힙합에는 고정관념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힙합=허세’ 허세 넘치게 멋만 부릴 줄 아는 사람들이 하는 장르인줄 알았습니다. 허세만 넘치는 사람들의 장르라 그들의 멋은 멋이 아니라고 생각했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 허세만 넘치는 사람들에게는 문제계가 없을 거라는, 그저 단순한 인간들의 장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수업을 들을수록 ‘지금 여기 힙합’ 이라는 책을 읽을수록 힙합의 문제계는 많고, 요즘 힙한 문제계와 밀접함이 있음을 알았..

길드다x함청 힙합세미나 - 지금여기힙합 1회차 후기

TXTLAB/힙합 세미나 길드다(多)

글쓴이 : 우현 업로드 날짜 : 8/27 기획했던 힙합세미나의 인원이 잘 모이지 않아 머리를 싸매던 송우현이를 보신 적 있나요? 그냥 안모인 거면 차라리 재정비를 하고 다시 열텐데, 공모사업이 붙어버리는 바람에 아주 골머리를 썩혔더랬죠. 다행이도, 함께여는 청소년 학교(함청)의 힙합동아리가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되어 그 친구들과 힙합세미나를 진행하게 되었어요! 야호! 세미나를 함께하자고 제안을 하러 처음 함청에 방문했을때, 동아리 친구들은 경기를 일으켰던 부분은 '책'이었습니다. 힙합에 문제의식은 그냥저냥 알겠다는 표정이었지만, 함께 책을 읽고 공부한다는 이야기를 듣자마자 일그러졌죠. 그런 친구들을 데리고, 얇은 책 한 권을 2주동안 읽어보자며 겨우 설득했습니다. 오늘 함청을 방문해 첫 수업시간을 가졌었는..

<랩인문학 : 장르 너머의 힙합> 모집 (8/7개강)

TXTLAB/힙합 세미나 길드다(多)

'힙합'하면 무엇이 먼저 떠오르나요? 갱스터, 마약, 욕설 등 폭력적이라는 인식, 돈 자랑, 차 자랑 등 자신을 뽐내는 가사, 나아가 여성들에 대한 혐오적 표현들. 덕분에 힙합은 호불호가 강한 장르이면서, 페미니즘과 대립되는 장르였습니다. 저 또한 이러한 인식들에 대해 어느 정도 인정하면서, 제 음악을 힙합이 아닌 ‘랩’으로 규정해왔습니다. 하지만 힙합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으로부터 회피하기 위해서 힙합을 폭력적인 장르로 치부해버려도 되는 것일까요? 사실 우리는 장르가 아닌 문화로서의 힙합은 잘 모르면서 말입니다. 그래서 저는 공부를 해야겠다고 느꼈습니다. 세미나에선 장르를 넘어선 문화로서의 힙합이 무엇인지, 힙합은 어떻게 탄생했는지, 나아가 21세기 한국에서 나는 힙합과 어떻게 관계 맺어야하는지 사유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