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남산 강학원에서 써주신 비학술적 학술제 후기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남산 강학원의 재윤님과 소담님이 써주신 비학술적 학술제 후기입니다~ 비학술적 학술제에 후기를 맡게 된 재윤입니다^^ 진행순서는 이러했습니다. 저는 전반부의 전시와 발표를 스케치할 거구요. 뒤에 저녁식사와 공연, 탁구경기는 소담언니가 2부로 후기를 맡아주었습니당 본격적인 학술제 진행에 앞서서 다들 문탁 네트워크 곳곳을 구경했는데요. 월든, 자누리, 파지사유... 이나 자누리 화장품 가판대에서 전해 듣기만 하던 곳들을 직접 보니 정말 신기했습니다. 청바지로 만든 방석들도 다 여기서 직접 미싱한거여서 모양이 다 다르더라구요! cup case 전시도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왜 컵인가는 중요치 않다. 그걸로 인해 우리가 겪은 과정이 전부다. 그래서 컵-사례 혹은 컵-사건이라고 부르는 게 적절하다.” 재미있게 자..

규혜 - 2019 청년페어 후기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미학세미나 1시즌을 함께했던 규혜누나가 작성해준 청년페어 후기 글입니다! 사진작가 현우님의 고퀄리티의 사진과 함께합니다! 술잔 = CUP CASE → ? 탁구공이 오고갔던 탁구대는 금세 술잔들과 정성스레 준비해주신 음식들이 오고가는 식탁으로 바뀌었다. 공연과 운동으로 꺼진 배를 채우느라 식탁 위에 젓가락들은 분주했다. 그 분주함 속에서 오랜만에 만난 이들과 처음 만난 이들이 한 데 섞여 느긋하게 이야기들이 오고갔다. 연말이라는 시간 그 자체만으로도 대화에는 즐거움과 아쉬움이 이미 가득 차 있었다. “오늘이 20대의 마지막 토요일인거 알아?” 연말은 언제나 나이를 떠올리게 하나보다. “규혜는 30대 됐을 때 기분이 어땠어?” 설렜었다. 그것도 엄청나게. “뭐야. 왜?” 20대는 방황이었고, 30대는 달려..

규문의 건화가 작성한 '비학술적 학술제' 후기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안녕하세요, 길드다 송우현입니다. 벌써 새해가 밝았네요~ 아직도 2020인게 실감이 나질 않습니다. 아마 작년 12/28에 있던 길드다 청년페어의 열기 때문이 아니었나 조심스레ㅎ 생각해봅니다! 길드다 칸에 규혜누나가 작성해준 후기가 있는데요, 현우형이 찍어준 고퀄리티의 사진이 들어오는대로 첨부해 올리겠습니다. 오늘은 [청년, 니체를 만나다]의 저자로 유명한 규문의 건화형의 후기를 가져왔습니다! 당시의 후끈했던 열기를 느껴보세용 방학이 끝나고 연구실에 오시면 구석자리에서 요런 요상한(?) 포스터를 하나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지난 토요일(12/28), 아마도 채운샘이 치즈 물만두에 신음하고 계셨을 즈음, 저희 연구실 멤버들(저, 민호, 규창, 혜원누나, 혜림누나, 지영샘, 정옥샘, 선민샘)은 문탁에서 열린..

[당대를 읽는다] 아홉 번째 시간 후기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당대 세미나, 이번 시간에는 아이리스 영의 『차이의 정치와 정의』의 2장 ‘억압의 다섯 가지 모습’과 ‘반란과 복지 자본주의 사회’를 읽었습니다. 1. 우선 ‘억압의 다섯 가지 모습’부터 말해봅시다. 영에게 억압 개념이 중요한 이유는 그녀가 주장하는 새로운 방식의 정의, 기존의 분배 중심 정의가 아닌 이른바 ‘역량 증진적 정의’에 있어 가장 중대한 부不정의가 억압으로부터 오기 때문입니다. (“억압과 지배가 역량을 박탈하는 제약 형식”) 이에 영은 자신이 억압이라는 개념을 어떠한 의미로 사용하고 있는가와 현실에서 억압이 어떠한 형태로 나타날 수 있는가를 다섯 가지로 나누어 설명합니다. 그녀에 따르면 본디 억압이랑 제국주의의 식민지배와 냉전 시대의 공산사회를 묘사하기 위해 사용되는 단어였으나, 60년대 신좌..

[당대를 읽는다] 여섯 번째&일곱 번째 시간 후기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아주 늦게늦게 쓰는 당대세미나 후기 안녕하세요. 정말 늦은 세미나 후기입니다. 바로 이미 끝난지 2회차가 지난 책, 가라타니 고진의 입니다. 너무 오래전이라 기억이 흐릿하지만.. 기억나는 것을 중심으로 적어보겠습니다...... 지난 시간까지 제국형태에서 일어나는 교환양식B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 중세에서 근대로 들어오면서 세계단위의 화폐공동체가 생겨나고, 그로 인한 변화로 정부와 같은 제도가 생겨납니다. 중세와 근대의 도시는 비슷하지만 확연한 차이가 드러나는데 바로 상품교환을 특징으로 하는 근대는 주변의 생산물들이 중심으로 모이게 되며 불균형과 자본의 집중을 만들어내는데 있습니다. 이는 상품교환을 특징으로 하기 때문에 한계는 없지만 법과 안전의 확보가 없으면 이 도시의 구조거 확립되지 않죠. 고진은 이 ..

[당대를 읽는다] 다섯 번 째 시간 후기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다소 뒤늦은 후기가 된 점 죄송합니다. 썼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제보니 빼먹었네요--;; 이 날은 세계사의 구조 두 번째 시간으로, 네 개의 교환양식 중 교환양식 B에 해당하는 국가의 교환양식, 세계=제국의 시대를 다루었습니다. (저자가 구태여 이콜 기호를 써서 표현하는 이유는 말 그대로 세계적 규모의 제국들인 ‘세계 제국’과 구별하여 ‘다수의 도시국가나 공동체를 아우르는 세계적 시스템으로서의 제국’이라는 의미에서 ‘세계=제국’이라는 표현을 쓰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보면 이 부분은 실로 역사 공부에 충실한 시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학창 시절 세계사 교과서에서 읽었을 법한 이야기와 이름들이 많이 나왔고, 지금까지에 비해 작금의 우리 현실을 가지고 이야기 할 수 있을만한 부분들은 그리 많지 않았던 것 ..

[당대를 읽는다] 세 번째 시간 후기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브뤼노 라투르의 마지막 시간이었습니다. 4장에 이르러, 라투르는 ‘대칭성 인류학’이라는 새로운 키워드를 통하여 앞에서 논의하였던 근대성의 견고한 분할들을 뛰어넘으려 시도합니다. 기존의 근대질서는 자연과학 혹은 정치사회 한쪽으로 비대칭적으로 기울어져 세계를 파악해야만 했지만, 대칭성 인류학은 양쪽 모두에 주목하면서 그것들이 어떻게 연결되었는가를 이해하는데 집중하죠. 대칭성 인류학의 의의를 보여주기 위해 라투르는 지금껏 인류학이 가져왔던 포지션들을 차례로 보여주며, 각각이 어떤 한계를 갖는가를 설명합니다. 우선 절대적 상대주의는 모든 문화들은 서로 독립적으로 존재하기에 비교도 소통도 불가능함을 가정합니다. 당연히 위계질서도 존재하지 않지만 어떤 형태로도 결코 연결될 수 없이 각 사회들은 제각기 고립되어 있게..

[당대를 읽는다] 3장 혁명 후기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안녕하세요! 세미나의 두 번째 시간을 가졌습니다. 오늘은 부뤼노 라투르의 3장 혁명 부분을 읽고 만났습니다.정말... 어려웠습니다. 라투르가 얘기하는 구조나 하고자하는 말 자체는 크게 어렵진 않지만 쓰여있는 글은 많은 인문학적 배경지식과 철학사를 알아야하기 때문인 것 같아요. 여러 번 읽긴 했지만 성공적으로 정리해내지는 못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그렇기 때문에 세미나를 하죠.지난 시간 얘기를 나눈 헌법은 라투르가 근대성의 기본원리를 설명하기 위한 개념으로 형이상학적인 근대성 자체의 원리를 말합니다. 이 근대성의 원리는 자연과 인간을 분리시키는 정화작용과 하이브리드의 증식하게 만들고, 그 반복으로 근대인들의 헌법을 포화상태에 이르게 만들었습니다. 계속해서 증식하는 하이브리드들을 다시 분리시키고 규정할..

[당대를 읽는다] 첫번째 시간 후기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당대 세미나, 그 첫 번째 시간에는 브뤼노 라투르의 의 1, 2장을 읽었습니다. 그동안 문탁이 다룬 주제들이 대하여 보다 신선한 시각을 접해본다는 당대 세미나의 컨셉에서, 라투르의 책은 ‘탈핵’ - 정확히는 ‘과학 기술’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위하여 선정되었습니다. 그가 제기하는 문제는 과학기술과 세상이 맺는 관계 그 자체입니다. 정확히는, 근대인이 세상을 범주화하여 인식하는 과정에서 비-인간 및 자연과학의 영역과 인간 및 사회과학의 영역이 완전히 괴리되어 버린다는 점에 대한 것입니다. 1장 : 위기 오늘날 우리는 신문의 지면이 나뉘어 있듯 세상도 나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라투르는 우리가 특히 세 가지 ‘비판적 입장’ 통해 세상을 인식한다고 설명합니다. 한쪽은 “비-인간-자연-과학-기술-물질-사실”들의..

<돈 몸 사람>의 셋째날!

TXTLAB/청년 포럼, 페어, 세미나 길드다(多)

3일간의 캠프가 모두 끝났습니다. 준비하느라 밤잠줄여가며 고생했던 걸 생각하면 후련한 마음, 더 잘할 수 있었는데~ 하는 아쉬운 마음, 그래도 많은 생각의 변화가 있었다는 참가자들의 감상을 들으며 기쁜 마음.. 오묘한 기분이었지만 전반적으로 즐겁게 마무리 했습니다! 모두들 고생 많이 했다는 말을 전하며~ 3일차의 풍경들을 공유합니다. 3일차 오전은 고은이의 강의로 문을 열었습니다. 중 마지막 주제, '사람-관계의 기술' 강의였습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일본의 히키코모리, 1인 식당, 편의점 세대가 나와는 거리가 멀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내가 바로 그들임을 느낀다. 과도한 경쟁 속에서 '잘 살기'보단, '살아남기'가 절실해진다. 어쩌다 이런 세상이 도래한 걸까?" 비단 고은이의 문제의식이 아닌, 우..